본문바로가기

블로그

탄소 배출량의 측정, 공유, 분석 그리고 감축과 거래까지

©엔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난 Scope 3 소개글(Scope 3, 왜 중요할까요?)에서도 말씀드렸다시피 Scope 3는 Scope 1이나 Scope 2에서 포함되지 않는 기업 가치사슬(value chain)에서의 모든 기타 간접 배출량을 의미합니다. 기업의 탄소회계에 있어 Scope 3의 역할은 무엇일까요?

Scope 3는 기업의 경제활동에 의해 기업 외부에서 발생한 모든 간접 배출량을 산정함으로써 가치사슬 안의 모든 주체가 온실가스 배출에 대해 동일한 책임을 지도록 하는 장치입니다. 다시 말해 특정 기업이 온실가스 배출에 대한 책임을 다른 기업에게 전가시키는 것을 막고, 기업들에게 보다 통합적인 기후변화 대응 책임과 공동의 노력을 강조하는 역할을 합니다.


이번 글에서는 Scope 3 배출량을 산정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기업이 가치사슬 안에서 어떠한 위치에 놓여 있느냐에 따라 동일한 활동으로 인한 배출량이 각기 다른 Scope 3 카테고리에 속하게 된다는 것을 이해하기 쉽게 GHG Protocol의 "기업 가치사슬 (Scope 3) 회계 및 보고 표준(Corporate Value Chain (Scope 3) Accounting and Reporting Standard)" 에 소개된 예시를 인용하여 설명드릴텐데요.


먼저 다시 한번 Scope 3의 카테고리에 대해 설명드리자면, Scope 3은 다음과 같은 15개의 카테고리로 구성되어 있으며, 크게는 기업의 제품 또는 서비스의 생산에 기여하는 활동과 관련된 8개의 업스트림 배출량과 기업의 제품 또는 서비스 판매 이후에 발생하는 활동과 관련된 7개의 다운스트림 배출량으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Scope 3 카테고리 3 (연료 및 에너지 관련 활동) 배출량에 대한 예시를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 해당 카테고리는 기업이 구매 또는 소비한 연료 및 에너지의 추출, 생산, 운송 과정에서 발생한 배출량 중 기업의 Scope 1 또는 Scope 2 배출량에 포함되지 않은 배출량을 의미합니다. Scope 3 카테고리 3에 해당하는 활동은 다음의 네 가지 활동으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아래 그림은 석탄의 채굴 단계에서부터 석탄화력발전을 거쳐 생산된 전력이 소비자에게 제공되는 과정을 나타냅니다. 보다 쉬운 이해를 위해 GHG Protocol의 기업 가치사슬 (Scope3) 회계 및 보고 표준에 있는 예시를 우리 나라의 상황에 맞게 변경해 보았습니다. 이 때, 표기되지 않은 배출 활동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가정합니다. 

먼저 석탄 공장 A에서 석탄을 생산합니다. 이 때 석탄 생산, 운송과정 등에서 5 tCO2e의 배출이 발생합니다. A가 생산한 석탄은 발전소 B가 구매하여 발전기를 가동하는 연료로 사용합니다. 이 과정에서 석탄 연소에 의한 배출 100 tCO2e가 발생합니다. 발전소 B가 생산한 전기 200 MWh는 전기 소비자 C가 공급받아 사용합니다. 


이 경우에 기업 A, B, C 각각의 Scope 1, 2, 3 배출량을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석탄 공장 A의 Scope 1, 2, 3 배출량은 아래와 같습니다.



석탄 공장 A의 Scope 1 배출량은 5 tCO2e로 석탄의 채굴과 운송과정 등에서 발생한 직접 배출량입니다. 석탄 공장 A가 외부에서 공급받아 사용한 에너지는 없으므로 Scope 2 배출량은 0 tCO2e입니다. 이 때, 석탄 공장 A가 판매한 석탄이 발전소 B에서 사용되면서 발생한 100 tCO2e의 온실가스는 석탄 공장 A의 Scope 3 카테고리 11(판매 제품의 사용) 배출량으로 산정됩니다. 


다음으로 발전소 B의 배출량을 살펴보겠습니다.


발전소 B의 Scope 1 배출량은 발전기를 가동하기 위해 석탄을 연소시키면서 발생한 직접 배출량 100 tCO2e입니다. 발전소 B 또한 외부에서 공급받아 사용한 에너지는 없으므로 Scope 2 배출량은 0 tCO2e입니다. 발전소 B가 사용한 석탄의 생산 단계에서의 배출량 5 tCO2e가 바로 Scope 3 카테고리 3에서 산정됩니다.


마지막으로 전기 소비자 C의 배출량입니다.



발전소 B가 생산 및 공급한 전기를 전기 소비자 C가 사용하는 과정에서 직접 배출한 온실가스는 없으므로 Scope 1 배출량은 0 tCO2e이지만 Scope 2 배출량은 전기 소비자 C가 사용한 전력의 생산 과정에서 발생한(발전소 B가 직접 배출한) 100 tCO2e입니다. 전기소비자 C의 Scope 3 배출량은 전기 소비자 C가 사용한 전기를 생산하기 위해 사용된 석탄의 생산 단계에서의 배출량 5 tCO2e이며, 해당 배출량은 카테고리 3 배출량으로 산정됩니다. 이 때, 전기소비자 C가 사용한 전력을 생산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온실가스 배출량은 이미 Scope 2 배출량으로 산정하였기 때문에 Scope 3 카테고리 3 배출량에는 산정되지 않습니다.



기업 A, B, C의 Scope 1, 2 배출량의 합은 각각 5, 100, 100 tCO2e로 서로 다릅니다. 반면 기업 A, B, C의 Scope 1, 2, 3 배출량을 모두 더하면 105 tCO2e로 모두 같습니다. 즉, Scope 1, 2, 3를 모두 산정한다면 기업 A, B, C는 가치사슬에서 발생한 모든 온실가스 배출량 105 tCO2e에 대한 책임을 동일하게 부담합니다. 석탄 공장 A의 경우는 사업 영역인 석탄 생산으로 인해 가치사슬 전체에서는 총 105 tCO2e의 배출량이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Scope 1, 2 배출량은  5 tCO2e밖에 되지 않는다는 점에서 가치사슬 전반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산정하는 일이 왜 중요한지 알 수 있습니다. 


Scope 3 배출량 산정은 탄소회계에서 차지하는 역할이 커지면서 최근 많은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ESG 공시 규제에 반영되어 있는 온실가스 배출량 공시 기준 충족, 기업의 탄소중립 목표 달성, 기업의 온실가스 배출량 관리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 증대 등으로 인해 Scope 3 배출량을 산정하고, 더 나아가 Scope 3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는 기업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기후변화에 큰 영향을 미치는 분야의 기업에서는 Scope 3 배출량 관리를 기업의 지속가능성과 기후변화에 대한 책임을 향한 필수 단계로 인식하고 있습니다. Scope 1 또는 Scope 2 배출량 뿐만 아니라 Scope 3 배출량까지 적극적으로 관리하고 줄여나가는 기업만이 진정으로 온실가스 배출량을 잘 관리하고 있는 기업이라고 말할 수 있는 상황인데요. 다가오는 탄소중립 흐름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Scope 3 산정과 관리가 필수인 상황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많은 관심에도 불구하고 Scope 3 배출량을 산정하는 일은 여전히 데이터 가용성과 품질, 그리고 가치사슬의 복잡성을 포함한 과제를 안고 있습니다. 엔츠는 계속해서 진화하는 Scope 3 방법론을 반영하여 기업이 Scope 3 배출량을 효과적으로 측정하고 관리하는 능력을 향상시키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Scope 3 배출량 산정, 그리고 관리에 있어 실질적인 도움이 필요하신 분들은 언제든지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그럼 지금까지 엔츠였습니다.





엔츠(Aents) Newsletter 구독하기

구독하실 경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과 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하게 됩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동의) 광고성 정보가 뉴스레터에 포함될 경우 반드시 메일 제목에 '(광고)'를 붙여 메일을 발송하며, 광고성 정보 수신 동의를 하지 않을 경우 서비스 이용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